The book’s main concerns revolve around the movement of people abiding to or reacting against a system. In it, you will find a number of things: a guide on making an easy-to-understand manual; a guide on how to steal your neighbor’s wifi; scholarly papers on computer hacking from the art and cultural perspectives; Adhocism; anarchist publications from the 1970s; a guide on how to build a TNT bomb; instagram posts for ten creative DIY projects you could do with leftover jeans; Eisenhower’s favorite recipe. As far as concerning putting this book together, the most important piece of writing comes from the introduction to Georges Perec’s book, "Life - A User’s Manual" (1979).
Unbound and existing as a pile of papers wrapped in plastic film, its users can either choose to open the packaging and build their own book or leave it as is. The aspects of non-linearity and obscurity make the book something in between a sham manual and a crude puzzle. 
Laser printing in letter size (8.5” x 11”). 328 pp.
이 책의 주된 관심사는 시스템을 준수하거나 반응하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관한 것입니다. 독자는 많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이해하기 쉬운 매뉴얼을 만드는 가이드, 당신의 이웃 사람의 wifi를 훔치는 방법, 예술 및 문화적 관점에서 컴퓨터 해킹에 관한 학술 논문, 1970년대 무정부주의 간행물, TNT 폭탄을 만드는 법에 대한 안내서, 더이상 입지 않는 청바지로 할 수 있는 독창적인 DIY 프로젝트 10개, 아이젠하워가 좋아했던 요리법들.) Georges Perec의 책 "Life - A User 's Manual"(1979)의 서문은 이 책을 만드는데 있어서 가장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이 책의 제본은 미완성입니다. 내지는 뭉치채로 플라스틱 필름으로 감겨있고 사용자는 포장을 열고 자신의 서적을 만들거나 종이뭉치를 그대로 둘 수 있습니다. 비선형성 및 모호함의 측면에서 이책은 가짜 매뉴얼과 조잡한 퍼즐 사이에 있습니다.
레터 크기 (8.5 "x 11")의 레이저 인쇄. 328 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