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is essay, I depicted two faces of Buster Keaton. Firstly, as an operator, Keaton’s character endeavors to become a newsreel cameraman for MGM, whose only requirement is to repeatedly carry his heavy camera to where it needs to be and crank the lever forward.
Secondly, Keaton can be seen as a tragic individual who attempted to fight against the machine, including the gigantic image-producing machine named Hollywood.
이 글에서 나는 Buster Keaton의 두 얼굴을 묘사했다. 첫째, 운영자로서 Keaton의 캐릭터는 MGM의 뉴스 릴 카메라맨이 되려고 노력합니다. MGM의 카메라 카메라는 무거운 카메라를 필요한 곳으로 반복해서 운반하고 레버를 앞으로 돌리는 것만 필요합니다.
둘째, Keaton은 Hollywood라는 거대한 이미지 생성 기계를 포함하여 기계와 싸우려고 시도한 비극적 인 개인으로 간주 될 수 있습니다.